LA 저예산 쇼핑 VC_LosAngelesShopping_Stock_RF_168831402_RT_1280x640
Astrakan Images/Offset

LA 저예산 쇼핑

LA 카운티에서 탄생한 패션은 로다테(Rodarte)의 레드 카펫에 올라도 손색이 없는 룩에서부터 제임스 퍼스(James Perse)의 부드럽고 느슨한 티셔츠에 이르기까지 전 범위를 망라하고 있어서, LA는 그야말로 쇼핑 천국입니다. 다행스럽게도 각양각색의 많은 가게들이 있으므로 큰돈 들이지 않고도 최신 패션을 모두 경험할 수 있습니다. 문제는 어디가 그런 가게인지 알아야 한다는 것. 여기에 그런 가게들을 소개합니다.

 

FIDM 스칼라십 스토어(FIDM Scholarship Store)

LA 도심의 패션학교 FIDM(Fashion Institute of Design and Merchandising) 본교에 위치한 이 넓은 매장은 새것인 의류, 신발, 액세서리가 가득한 보물창고입니다. 400개가 넘는 소매점, 제조업체, 도매점, 쇼룸에서 기증한 상품들은 타다시 쇼지(Tadashi Shoji), BCBG, 핫 토픽(Hot Topic) 등 다양하게 구성되어 있으며, 도매상보다 더 저렴하고 종종 소매가의 10% 수준입니다. “어떤 보물을 발견하게 될지 알 수 없습니다.” FIDM 스칼라십 재단(FIDM Scholarship Foundation)의 스토어 담당 이사 엘라 반 노르(Ella Van Nort)가 말합니다. 수익금은 FIDM 학생들의 장학금으로 쓰입니다.

 

쇼퍼홀릭 샘플 세일즈(Shopaholic Sample Sales)

어두운 조명, 어수선하게 흩어져 있는 상품 등 뉴욕 시의 샘플 세일에 크게 실망한 두 친구(이름을 굳이 밝히고 싶어하지 않음)는 자신들이 더 잘할 수 있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래서 LA로 돌아온 둘은 장소를 옮겨가며 샘플 세일을 열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2009년 LA의 디자인 중심지 웨스트 서드 스트리트(West Third Street)에 상설 매장을 차렸고, 2014 산타모니카의 몬태나 애비뉴(Montana Avenue)에 2호점을 냈습니다. “우리 상품 대부분은 다른 소매점에서 110 ~ 345달러에 팝니다.” 두 여성이 설명합니다. “하지만 우리 매장에서는 평균 38 ~ 98달러 수준이죠.” 가장 잘 팔리는 브랜드는 LAmade, 바비(Bobi), 돌런(Dolan), 비로우더벨트(B-Low the Belt) 등으로, 모두 LA 카운티에 본사를 둔 브랜드입니다.

 

시퀸(Sequin)

1981년 첫 부티크를 연 이후, 시퀸(Sequin)의 소유주 사라 시프린(Sara Schifrin)은 부티크 이름을 바꾸고 위치도 두 번 옮겼지만(현재 서부 LA에 위치), 고객들은 항상 그녀의 가게를 찾아냅니다. “우리 고객들은 충성도가 매우 높고, 연령폭도 16 ~ 90세로 매우 넓습니다.” 시프린이 설명합니다. 높은 고객 충성도는 고품질의 상품을 여성들이 주머니 사정이 허락하는 가격에 판매해서 얻었습니다. 그녀가 꾸준하게 들여오고 있는 LA 브랜드 벨벳(Velvet)은 매월 15일에 입고되어 빠른 속도로 매진됩니다. 그 밖에 즐겨 들여오는 제품은 저스트 블랙(Just Black)의 진($78), 이시리얼(Ethereal)의 상의($68), 프리로더(Freeloader)의 티셔츠($23) 등입니다.

 

어반아웃피터스(Urban Outfitters) 재고처리점

어반 아웃피터스 매장은 미국에 거의 200개가 있지만, 셔먼오크스(Sherman Oaks)의 벤투라 불러바드(Ventura Boulevard)에 있는 이 어반 아웃피터스 매장은 다릅니다. 매장 공간은 정상 가격을 받는 다른 매장과 흡사하지만 가격 태그를 들여다보면 그 차이를 알 수 있습니다. 어반 아웃피터스 브랜드의 "일반" 매장에서 팔리지 않은 제품들이 여기로 오기 때문이라고 어반 아웃피터스 소매 부문 최고책임자인 존 하우저(John Hauser)가 설명합니다. 최근에 방문했을 때 스커트는 $79에서 $29.99로, 블라우스는 $49에서 $29.99로, 남성 수영복은 $39에서 $5로 가격이 인하되어 있었습니다.

 

로즈 앤 세이지(Rose & Sage)

부유층 동네 탈루카 레이크(Taluca Lake)에 위치한 로즈 앤 세이지의 소유주 소라야 아르다카니(Soraya Ardakani)는 확실한 디자이너 브랜드 제품과 덜 알려진 현지 브랜드 제품을 적절한 비율로 조합해 직접 하나하나 선택하여 구비하고 다른 곳보다 저렴하게 판매합니다. 고가 제품으로는 마이클 스타즈(Michael Stars)와 알러베이셔스(Olivaceous)의 제품 몇몇이 있으나 가장 비싸도 $200을 넘지 않습니다. 큐피드(Qupid)의 부티는 $43, 펀투펀(Fun2Fun)의 블라우스는 $32, 졸리(Jolie)의 스웨터는 $24입니다. 주얼리도 저렴해서 코스튬 반지가 $25, 고전적인 실버 및 골드 팔찌가 $15입니다. 매주 금요일에는 금요 깜짝 세일(Surprise Me Friday)이 열립니다. 모든 긴 소매 제품을 20% 할인하기도 하고, 매장 안의 모든 빨간색 제품을 20% 할인하는 등의 방식으로 진행됩니다.

 

베로니카 M(Veronica M)

LA 토박이 베로니카 몬로이-페레(Veronica Monroy-Ferrer)는 1996년 어머니의 차고에서 미니스커트를 만들어 페어팩스(Fairfax)에서 열리는 벼룩시장에서 팔기 시작했습니다. 라브레아(La Brea) 지역의 베벌리 불러바드(Beverly Boulevard)에 위치한 자신의 샵에서 페레는 자신이 디자인한 옷과 그 밖의 옷들을 진열해놓고 모두 200달러 이하로 판매하고 있습니다. “나는 여성들이 값비싸 보이는 옷을 그만큼의 돈을 치르지 않고서 멋지게 입을 수 있기를 바랬습니다.” 그녀가 설명합니다. 페레의 끈으로 허리를 묶는 맥시 드레스와 몸매에 핏되는 탱크 드레스는 밤에도 낮에도 잘 어울리며 남부 캘리포니아의 라이프스타일을 반영하고 있습니다. 가게 뒤쪽에는 언제나 25달러, 10달러 혹은 심지어 5달러에 판매되는 세일 상품이 있으며, 종종 가게 앞에 내놓은 행거에는 50% 세일 상품들이 걸려 있습니다.

 

윌리엄 B + 프렌즈(William B + Friends)

2015년 말 기준으로, 맨해튼 비치(Manhattan Beach), 브렌우드(Brentwood), 스튜디오시티(Studio City), 센추리시티(Century City), 웨스트서드(West Third), 마리나 델 레이(Marina del Rey)에 매장을 두고 있으며 앞으로 더 열 계획임.

윌리엄 B(William B) 브랜드는 1980년대에 론칭하여 바니스(Barneys), 블루밍데일스(Bloomingdale’s), 니만 마커스(Neiman Marcus) 등의 백화점에 입점했습니다. 90년대 후반, 한 부부(이름을 밝히지 않겠다고 함)가 이 회사와 이동식 부티크로 사용할 42피트 길이의 RV 자동차를 1대 구매했습니다. “부부는 저가 의류에 대한 소비자들의 긍정적인 반응을 보고 소매 사업에 뛰어들기로 결정하고 사업을 수직 통합하게 되었습니다.” 명함의 직함을 멋짐 책임자(Generally Awesome)로 적은 케이틀린 왓츠보(Kaitlyn Watsabaugh)가 설명합니다. 현재 맨해튼 비치에서부터 스튜디오시티까지, LA 지역에 6개의 매장을 보유하고 있으며 더 열기 위해 준비 중입니다. “우리의 평균 가격 수준은 62달러입니다.” 왓츠보가 말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