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light: 샌디에이고 SanDiego_Skyline_JohnBahu_1280x642_downsized
San Diego Skyline by John Bahu

Southern California

Spotlight: 샌디에이고

Spotlight: 샌디에이고 vca_maps_sandiego
21
November
Average (°C)
Sept - Nov
22°
High
15°
Low
Dec - Feb
18°
High
9°
Low
Mar - May
19°
High
13°
Low
June - Aug
23°
High
18°
Low

햇빛과 불어오는 산들바람,물놀이 후에 마시는 시원하고 쌉쌀한 맥주 한 잔.미션 베이(Mission Bay) 수상공원에서 해양레저 스포츠를 즐기든, 라 홀라(La Jolla) 해안선을 따라 카약을 타고 바다 동굴을 탐험하든,샌디에이고 시민의 쉼터인 발보아 파크(Balboa Park)에서 달콤시원한 쉐이브 아이스를 음미하든,해질 무렵 개스램프 쿼터(Gaslamp Quarter)에서 식사와 춤을 즐기든, 샌디에이고에서의 모든 순간에 만족하게 될 것입니다.

Spotlight: 샌디에이고 vc_maritimemuseumsandiego_supplied_247_starsailsc2013maggiewalton_1280x640
Maggie Walton

샌디에이고 해양 박물관

샌디에이고 해양 박물관
Explore the historic ships at this open-air museum along the Embarcadero

Some museums boast of being living history, but the Maritime Museum can easily attest that it is floating history. Located along downtown San Diego’s Embarcadero, the museum is actually a collection of seafaring vessels, from large sailing ships to old-school yachts and Navy submarines that you can explore—and sometimes even ride on short voyages.

The museum focused primarily on one historic ship, the Star of India, when it first opened in 1948, but today comprises 11 permanent exhibits and a variety of rotating exhibits. The Star of India still makes a good place to start your visit : The iron-hulled 1863 sailing ship is a State and National Historic Landmark and the oldest active ship in the world. Military buffs will also love the USS Dolphin, the U.S. Navy submarine that holds the record for the deepest dive. Lookie-loos, meanwhile, can’t resist the Medea, a steam yacht from the Gilded Age.  

Visitors often remark about how Maritime Museum of San Diego is unlike any other museum they’ve visited,” says Dr. Raymond Ashley, president and CEO of the Maritime Museum of San Diego. “Each vessel is like a time machine into a different world—going from ship to ship is like going on a series of voyages through time.

You can even take some of the exhibits out for a spin, ranging from a 45-minute ride around the harbor on the 1914 Pilot boat (the oldest working boat of its kind on the West Coast) to a military-themed tour in a Vietnam-era Swift Boat or a four-hour ride on the San Salvador, a replica of theship that explorer Juan Cabrillo sailed into San Diego Bay in 1542. To add wildlife to the mix, take the four-hour excursion on the America (a reproduction of the yacht that the America’s Cup is named after) and you might see blue or gray whales, depending on the time of year.

Kids really love this fresh-air museum, even if they never leave the dock. It’s a fleet of working ships that they can explore, rather than a hushed building full of artifacts,” says Kelli Lewis, Director of Education and Development. “Just stepping on board—smelling the wood tar and salt, feeling a faint roll of the deck, and gazing aloft at the sails—brings depth and realism to children’s imaginings.” 

Landon Donovan
Shaun Clark/Getty Images

캘리포니아 10문 10답: 랜던 도노반 (Landon Donovan)

Spotlight: 샌디에이고 vca_maps_sandiego
캘리포니아 10문 10답: 랜던 도노반 (Landon Donovan)
The former Los Angeles Galaxy star reveals why he moved to San Diego, and celebrates his love of California

He is the greatest American soccer player of all time and one of the two or three best players in Major League Soccer history. Landon Donovan’s 57 career goals and 58 assists for the U.S. men’s national team are both records, he has hoisted the MLS Cup on six separate occasions, and he has scored more World Cup goals—five—than any other Yank.

Donovan is also a world-class fan of Southern California’s many charms—and he speaks from experience. Born in Ontario and raised in Redlands, Donovan established himself as a superstar with the Los Angeles Galaxy and now lives in San Diego with his wife, Hannah Bartell, and their son Talon. Since retiring from professional soccer in 2016, Donovan has worked as a color commentator for Fox Sports and is part of an ownership group seeking to bring an MLS franchise to America’s Finest City. Here are some of his favorite spots in the Golden State.

Where do you live? San Diego

Why there? My wife grew up in San Diego and we moved here about a year ago, to be closer to her family.

Who or what is your greatest California love? I have many California loves: the sun, the beach, the people, the food, the willingness of the people to be open minded.

What is the biggest misperception about Californians? That we are laid back and not tough enough. We are certainly laid back in nature but there is a resilience and toughness to Californians that is underappreciated.

What is the stereotype that most holds true? That we are unabashedly pro-California. We believe that there is nowhere else in the world like California and are not shy about letting people know it.

What is your favorite Golden State splurge? Eating ice cream near any of our beautiful beaches during any month of the year. We have the unique ability to eat ice cream cones in 70-degree weather in the middle of December and I love it.

Time for a California road trip. Where are you going? [There aren’t] many drives more beautiful than the drive up the California coast on Pacific Coast Highway. Malibu, Morro Bay, and Big Sur are musts. There are hundreds of places to stop along the way and enjoy the beach, wine, sunshine, etc.

If you could decree an official state culinary experience, what would it be? I would mandate that you get a fish taco in San Diego, stop by Fishing With Dynamite in Manhattan Beach, have lunch at the Post Ranch Inn in Big Sur, and go wine/food tasting in Napa.

Best California song? "California Love” by Tupac. When I traveled a lot as a young soccer player, I would listen to that song on the airplane ride home to remind me of my beautiful home state. It will forever be etched in my mind.

How would your California dream day unfold? My dream day would definitely revolve around food. I would begin in San Diego and get a breakfast burrito from Roberto’s and eat it on the beach in Del Mar. I would then take a two-hour drive north to Oak Glen (on the way to Big Bear) and go apple tasting up in the mountains. Around lunchtime, I would head west to Manhattan Beach and have oysters at Fishing With Dynamite. After that, I would head north to Santa Barbara and spend the night there.

Spotlight: 샌디에이고 VC_SanDiegoLibertyPublicMarket_Supplied_Exterior-Patio-3_Credit-Robert-Benson_1280x640_v2
Robert Benson

리버티 퍼블릭 마켓

Spotlight: 샌디에이고 vca_maps_sandiego
리버티 퍼블릭 마켓
30개 이상의 음식점, 맥주집, 장인들의 매장을 둘러볼 수 있는 샌디에이고 리버티 역의 실내 시장

모든 갈망을 만족시킬 식사 경험을 원하시나요? 그렇다면 공항에서 불과 3마일 떨어진 샌디에이고 리버티 역의 리버티 퍼블릭 마켓(Liberty Public Market)으로 가세요. 2016 3월에 개장 한 이 시장은 해군 기지를 개조한 25,000평방피트의 건물로, 프랑스식 페이스트리, 신선한 굴, 시원한 생과일 주스에 이르기까지 서른 개 이상의 다양한 점포를 자랑합니다

리버티 퍼블릭 마켓의 소유주이자 경영주인 블루 브릿지 호스피탈리티 그룹의 데이비드 스패터포어에 따르면, “리버티 퍼블릭 마켓은 샌디에이고의 독특한 정신을 담고 있습니다. 다양성으로부터 생동감 있는 장소가 창출되죠. 샌디에이고는 풍부한 역사와 다양한 식문화, 지역 농산물에 대한 깊은 애정이 있는 도시입니다. 이 모든 요소 덕분에 미식가들이 샌디에이고를 찾아오는 것입니다. 이 멋진 도시의 매력을 알 수 있는 대표적인 장소 중 하나가 바로 이 시장입니다.”

시장의 많은 레스토랑은 수제 소시지 가게 마스티프 소지시 컴퍼니(Mastiff Sausage Company)나 크리스피 테이터 토트와 튀긴 오레오를 파는 스터프트!( Stuffed!)처럼 인기있는 푸드트럭으로부터 시작했습니다. 주문에 따라 절단한 육류를 파는 리버티 미트 숍(Liberty Meat Shop)이나 수제 치즈를 파는 베니시모 치즈 숍(Venissimo Cheese shop), 제철 재료를 써서 만든 파스타를 파는 파스타 디자인(Pasta Design) 등 식재료 전문점들도 있죠

리버티 퍼블릭 마켓 방문이 처음이시라면, 지역 특산 음료부터 시작하세요. 오후에 가게 된다면 웨스트빈 커피(Westbean Coffee)에서 크립토나이트(민트향이 가미된 콜드 브루 커피)를 맛보기를 추천합니다. 더 늦은 시간이라면 24종의 생맥주와 500종의 병맥주를 파는 맥주 전문점 보틀크래프트(Bottlecraft) 500종의 와인을 시음할 수 있는 그레이프 스머글러(Grape Smuggler)도 좋은 선택이 될 것입니다.

그 다음에는 에피타이저 크기의 부담 없는 먹을 거리를 찾아 보세요. 파라나(Paraná)의 치미추리 소스를 곁들인 엠파나다는 어떨까요? 아니면 피시본 키친(FishBone Kitchen)의 마티니 잔에 든 세비체도 좋습니다. 이제 메인 요리를 먹어야겠죠? 위키드 마인 랍스터(Wicked Maine Lobster)의 랍스터 롤이나 게인 패치 키친(Cane Patch Kitchen)의 잠발라야를 추천합니다. 디저트도 맛보아야 하니 너무 배부르게 먹지 마세요. 알록달록하게 장식한 케이크와 거대한 쿠키가 진열되어 있는 크래프티드 베이크트 굿즈(Crafted Baked Goods)를 그냥 지나치기란 힘들 것입니다. 스쿱트 바이 무타임(Scooped by MooTime)의 아이스크림 판매대도 이 곳에 있습니다

한자리에 앉아서 여러 가게의 음식을 먹고 싶다면 메스 홀(Mess Hall)로 가면 됩니다. 이곳의 메뉴는 매일 바뀌며, 추천 맥주, 와인와 그에 어울리는 음식이 짝지어져 있습니다

Insider’s tip: 거의 모든 매장이 특별 메뉴를 제공하는 해피 아워에 가면 더 좋습니다. 

Blink-182's Tom DeLonge
LeaAnn Mueller

캘리포니아 10문 10답: 톰 델론지 (Tom DeLonge)

캘리포니아 10문 10답: 톰 델론지 (Tom DeLonge)
뮤지션이자 프로듀서, 디렉터, 작가인 탐 델론지가 캘리포니아 남부 방언과 멕시코 음식, 그리고 캘리포니아에서 가장 좋아하는 장소에관해 이야기합니다

탐 델론지(Tom Delonge)는 뼛속까지 남부 캘리포니아 사람입니다. 파웨이(Poway)에서 태어나 스케이트보드와 서핑, 스키를 즐기며 자랐죠. 십대 때 일찍이 록 밴드 블링크-182(Blink-182)를 결성해, 2015년까지 리더를 맡았는데, 블링크-182의 앨범은 백만 장 이상이 팔렸습니다. 그는 블링크의 보컬과 기타를 맡으며 “올 더 스몰 싱스(All the Small Things)” 같은 히트곡을 잇따라 발표한 데 이어, 두 번째 밴드 엔젤스 & 에어웨이브스(Angels & Airwaves)를 만들었으며, 이후 투 더 스타스(To the Stars)라는 엔터테인먼트 기획사도 설립했습니다. 델론지는 과학에도 관심이 많아서, <크리스마스 이브의 외로운 우주비행사(The Lonely Astronaut on Christmas Eve)>라는 아동 도서도 집필했고, 다른 저자들과 함께 풀리지 않은 우주의 미스터리에 관한 책들도 썼습니다. 아래의 인터뷰에서 델론지는 그의 고향인 캘리포니아에 관해 이야기합니다.

1. 어디에 사십니까? 샌디에이고에 삽니다. 해변에서 가까운 곳에 집이 있죠. 이곳의 에너지를 좋아합니다.

2. 왜 그곳을 선택하게 되었나요? 우선 제 회사인 투 더 스타스가 여기에 있고, 제 아이들의 학교도 여기에 있고, 멋진 일몰을 볼 수 있는 곳도 여기에 있으니까요.

3. 캘리포니아에서 가장 좋아하는 점은 무엇인가요? 기후와 지형이 다양하다는 점이에요. 이쪽 끝에는 숲, 다른 쪽 끝에는 사막이 있고, 숲과 사막 모두 해변으로 이어지죠.

4. 캘리포니아에 대한 가장 큰 오해가 있다면? 캘리포니아 사람들은 모두 멋지다는 뜻의 “rad”나 끝내준다는 뜻의 “Gnarly” 같은 단어를 사용한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있는데, 사실은 캘리포니아 남부 사람들만 그런 말을 쓰죠. 다른 곳 사람들은 안 쓰는 말이에요.

5. 캘리포니아에 대한 고정관념 중 사실인 것은? 예술이든 기술이든, 무한한 가능성이 있는 곳이라는 건 사실입니다. 스스로를 표현하는 새로운 방법을 찾을 수 있죠. 캘리포니아에서는 더 나은 삶을 살 수 있다고 믿어요.

6. 캘리포니아에서 가장 즐거운 순간은? 멕시코 음식을 먹는 거죠. 만족도 100%입니다.

7. 여행할 시간이 생긴다면 어디로 갈 것입니까?  밤하늘의 별을 보러 조슈아 트리 국립공원(Joshua Tree National Park) 같은 사막 지역에 갈 겁니다. 가까우면서도 다른 곳에서 절대 볼 수 없는 장면을 선사하니까요.

8. 주 대표 음식점을 정한다면? 역시 멕시코 요리죠. 필수 비타민과 같은 존재예요. 101번 하이웨이를 타고 엔시니터스에 가면 더 타코 스탠드(The Taco Stand)라는 노점이 있는데, 그런 길거리 타코를 먹는 걸 좋아합니다.

9. 가장 좋아하는 캘리포니아 노래는? 비치 보이스(The Beach Boys)캘리포니아 걸스(California Girls)”. 캘리포니아의 가장 큰 자랑거리인 멋진 해변과 젊은 에너지에 관한 노래니까요.

10. 캘리포니아에서 보내는 꿈의 하루를 묘사해 주세요.  산에서 일어나서 따뜻한 커피 한 잔을 마시고 차에 올라 사막으로 향할 거예요. 두 시간쯤 걸리겠죠. 가볍게 하이킹을 한 후 다시 두 시간을 달려 해안으로 갑니다. 샌디에이고 노스 카운티에 있는 해변이 좋겠네요. 거기서 멕시코산 맥주를 한 손에 들고 일몰이 만드는 색채의 향연을 보며 하루를 마무리할 겁니다.

Spotlight: 샌디에이고 VC_CoasterraSanDiego_Coasterra_Exterior_FrontEntrance_1280x640
Courtesy of Cohn Restaurant Group

코스테라

Spotlight: 샌디에이고 vca_maps_sandiego
코스테라
샌디에이고 해안의 매력적인 멕시코 레스토랑

보트를 타지 않는 한, 샌디에이고의 워터프론트 스카이라인과 반짝반짝 빛나는 다리를 더 잘 볼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은 하버 섬(Harbor’s Island)에 있는 멕시코 음식점 코스테라에 가는 것입니다. 이 레스토랑은 콘 레스토랑 그룹의 세 번째 매장입니다(다른 두 곳은 아일랜드 프라임과 C 레벨입니다).

이 레스토랑에서는 어느 층의 어느 자리에 앉더라도 식사하는 내내 (특히 석양이 지는 시간이라면 더욱) 사진을 찍고 싶을 만한 전망이 보장되며, 500명을 수용할 수 있는 이벤트 공간도 있습니다. 셰프이자 콘 그룹 파트너인 데보라 스콧에 따르면 “408번 테이블이 제가 가장 좋아하는 자리죠. 5각형의 튀어나온 부분에 있는 자리라 바다가 바로 인접해 있거든요. 해가 지기 시작하는 시간이면 시내의 건물들이 붉게 물들어요. 그리고 시시각각 풍경이 변하죠. 중단 없이 흐르는 슬라이드쇼처럼요. 유조선과 범선이 지나가는 모습도 아름답습니다.”

어둠이 내리깔린 후에도 28,000평방 피트 넓이의 레스토랑은 멋진 공간입니다. 1500만 달러의 매출을 올릴 만하죠. 코스테라의 바에서 올메카 알토스의 데킬라, 코코넛 크림, 라임 주스를 섞고 코코넛 솔트를 잔에 두른 데보라의 코코넛 마르가리타를 주문하고, 레스토랑의 세련되고 현대적인 스타일링을 즐겨보십시오. “저는 미니멀리스트풍 디자인을 좋아해요. 그래서 실내도 그렇게 꾸몄죠.” 셰프 스콧은 인테리어에 관해서도 주관이 뚜렷합니다. “여기에 멕시코풍 담요나 장식품은 없어요. 드라마틱하고 개방적인 공간을 만들고 싶었죠.”

전통적인 멕시코 요리를 드시고 싶다고요? 메뉴에 타코와 엔칠라다도 있기는 하지만, 코스테라의 요리 대부분은 멕시코의 전통 요리를 창의적으로 응용한 것들입니다. 세비체는 멕시코 새우와 베이 가리비, 태평양 농어, 라임, 오렌지 향, 구운 토마토 살사, 실란트로로 업그레이드되었죠. 싱싱한 굴을 찍어 먹는 소스에는 절인 양파와 아바네로 미뇨네테가 들어 있습니다. 멕시코의 전통적인 서프 앤 터프는 옥사칸 몰레, 랍스터 리조토 케이크, 구운 아스파라거스를 곁들인 갈비살 요리로 재탄생했죠.

앞서 언급했듯이, 코스테라는 세련된 디자인, 맛있는 퓨전 요리, 세계적인 수준의 전망을 선사합니다.

Spotlight: 샌디에이고 VCW_D_SDcity_MissionSanDiegoBays_sized_0
Dave Lauridsen

미션 베이 & 샌디에이고 베이

Spotlight: 샌디에이고 vca_maps_sandiego
미션 베이 & 샌디에이고 베이
배, 자전거, 롤러코스터를 탈 수 있는 바닷가 공원

미션 베이(Mission Bay)와 샌디에이고 베이(San Diego Bay)는 마치 반짝이는 보석처럼 샌디에이고 가장자리를 아름답게 장식하고 있습니다. 카약, 스탠드업 패들보드 , 모터 수상정, 요트,  카이트보드 등 상상할 수 있는 모든 수상 스포츠를 즐길 수 있습니다. 더 새로운 것을 원한다면 바히아 벨(Bahia Belle) 리버보트나 로맨틱한 베네치아풍 곤돌라를 타거나 제임스 본드처럼 등에 개인용 분사추진기 제트팩을 메고 날아보세요. 

혼블로워(Hornblower)와 플래그십 크루즈에서는 백만불짜리 샌디에이고 베이 전망을 감상할 수 있는 유람 관광투어,디너 및 브런치 크루즈 상품도 운영합니다.

육지에도 즐거움은 가득합니다. 미션 베이와 태평양 사이에 좁고 긴 모양으로 자리한 미션 비치(Mission Beach)는 서핑 장비점과 티셔츠 판매점, 펑키한 비치바가 즐비하며 4.8km(3마일) 길이 바닷가 산책로는 베니스 비치에 견줄 만합니다.벨몬트 파크(Belmont Park)놀이공원은 나무로 만든 롤러코스터 ‘빅 디퍼(Big Dipper)’ 등 클래식한 놀이기구가 갖춰져 있습니다.미션 베이에는 43km(27마일)에 이르는 물가 산책로가 있어 걷거나 자전거타기에 좋습니다.

Spotlight: 샌디에이고 BalboaPark_1280x642_0
Dave Lauridsen

발보아 파크

Spotlight: 샌디에이고 vca_maps_sandiego
발보아 파크
‘서부의 스미소니언’이라 불리는 100년된 명소를 방문해 보자

팬더곰, 코알라가 있는 동물원부터 진귀한 수집품이 전시된 박물관과 정원까지 샌디에이고 중심부에 자리한 시민들의 휴식처 발보아 파크는 지난 수백 년간 샌디에이고 문화의 심장 역할을 해왔습니다. 발보아 파크는 무엇보다 원예의 천국으로 아이네즈 그랜트 파커 메모리얼 로즈 가든(Inez Grant Parker Memorial Rose Garden) 하나에만도 130종이 넘는 장미가 있습니다.

박물관도 많은데 특히 인류박물관(Museum of Man), 샌디에이고 미술관(San Diego Museum of Art), 샌디에이고 자연사박물관(SanDiego Natural History Museum), 플리트 과학 센터(Fleet Science Center), 샌디에이고 우주항공 박물관(San Diego Air & Space)이 지역민들에게 인기입니다. 올드 글로브 극장(Old Globe Theatre)에서는 여름마다 그 유명한 셰익스피어 축제(Shakespeare Festival)를 개최하며 라이브 연주밴드와 야외 영화상영관도 많습니다.

방대한 규모를 자랑하는 세계 수준의 동물원에서는 650종에 이르는 3,700마리 이상의 동물들(대부분은 희귀종)이 손님들을 반깁니다. ‘팬더와 함께 아침을(Early Morning with Pandas)’이란 프로그램을 통해 동물원이 공식 개장하기 전에 세 마리의 자이언트 팬더곰을 가까이에서 볼 수 있습니다.발보아 파크 웹사이트에서 특별 행사 일정을 확인하세요.동물원과 박물관 입장권을 묶어서 판매하기도 합니다.

Spotlight: 샌디에이고 SD_neighborhoods_1280x642
Dave Lauridsen

샌디에이고: 샌디에이고 지역

Spotlight: 샌디에이고 vca_maps_sandiego
샌디에이고: 샌디에이고 지역
문화 예술과 여흥이 모두 모인 곳

노스 파크에서는 30번가와 유니버시티 애비뉴를 따라 ‘농장에서 식탁까지’를 표방한 요리들과 부티크 와인을 맛볼 수 있습니다. 들어오는 재료에 따라 그날그날 다른 메뉴를 선보이는 카니타스 스낵 샵(Carnitas’ Snack Shop)은 지역 주민들이 즐겨찾는 곳입니다.

노스 파크에는 힙한 아트워크도 많은데 매달 두번째 토요일에 레이 스트리트를 따라 열리는 ‘밤의 레이(Ray at Night)’ 아트워크가 대표적입니다. 이스트 빌리지에서는 현지인들이 네이버후드(Neighborhood)에서 고메 햄버거를 음미하는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사우스 파크에서는 독특한 의류와 보석을 판매하는 정션 라이프 부티크(Junc. Life Boutique)에 들러보거나 데일리 스쿱(Daily Scoop)에서 가슴 속까지 시원해지는 하와이안 쉐이브 아이스를 맛보세요. 음식, 수제맥주, 부티크 쇼핑,라이브 음악은 꼭두새벽까지 잠들지 않는 개스램프 쿼터 지역의 특징입니다.이탈리아 음식으로 유명한 리틀 이탈리아도 방갈로에 자리한 트렌디한 상점들이 많으며 길거리 카페,피자리아도 즐비합니다.즉석에서 만들어 온기가 남아있는 또띠아가 생각난다면 캘리포니아의 첫 스페인 정착지로, 복원된 어도비 구조물들에 상점과 레스토랑들이 들어서 있는 올드 타운(Old Town)을 방문해 보세요.

What a change in weather! It was sleeting when I left St. Louis. Here, on the 23rd of February, palm leaves flutter in warm wind and sun.
Charles Lindbergh
Spotlight: 샌디에이고 VCW_SI_T2_StoneBrewing_lauridsen_1280x642_1
Dave Lauridsen

샌디에이고 수제 맥주 브루어리

샌디에이고 수제 맥주 브루어리
타오르는 햇빛이 맥주를 부르다

샌디에이고 지역에는 일찍부터 수제 맥주 붐이 있었습니다. 현재 지역의 양조인 협회에는 70여개 사가 가입되어 있는데, 그 중 유명한 곳들을 소개하겠습니다. -스트라우스 브루잉 컴퍼니 (Karl Strauss Brewing Company) 1989년에 세워졌는데, 회사의 이름은 창업자 중 한명인 크리스 크레이머의 사촌의 이름을 따서 지었다고 합니다. 우연히 독일에서 양조 장인으로 일하는 사촌의 이름이 생각난 거죠. 에스콘디도에 있는 스톤 브루잉 컴퍼니(Stone Brewing Company)의 본사에 가면 넓은 정원에서 맥주를 즐길 수 있는데요, 물론 펫코 파크, 리버티 스테이션, 샌디에이고 공항 등등에 있는 펍에서도 스톤 맥주를 맛볼 수 있습니다. 그 외에도 병입숙성으로 유명한 로스트 애비(Lost Abbey), 영국 스타일 에일의 명가인 에일스미스(Alesmith), 하바네로 스컬핀 (Habanero Sculpin) IPA와 커리 엑스포트 스타우트 (Curry Export Stout) 같은 계절 맥주로 유명한 밸러스트 포인트 (Ballast Point), 그린 플래쉬 (Green Flash) 등의 업체가 지역뿐 아니라 전 세계 맥주 애호가의 호평을 받고 있습니다.

맥주 투어는 양조장 기행 코스처럼 잘 발달되어 있습니다. 멋진 곳에서 여러 종류의 수제 맥주를 즐기며 맥주와 관련된 정보와 주변 풍경을 즐길 수 있습니다. 하지만 운전은 직접 하시면 안 되는 거 아시죠?

Spotlight: 샌디에이고 VC_MasterChefAustralia_BraceroCocina_Supplied_Restaurant-Bracero-Cocina_1280x640
Courtesy of Bracero Cocina

브라세로 코치나 데 레즈(Bracero Cocina de Raiz)

Spotlight: 샌디에이고 vca_maps_sandiego
브라세로 코치나 데 레즈(Bracero Cocina de Raiz)
샌디에이고 리틀 이탈리아에서 맛보는 캘리-바하(Cali-Baja) 스타일 요리

브라세로 코치나 데 레즈는 샌디에이고에서 가장 예약하기 어려운 식당입니다. 이곳의 셰프 하비에르 플라센시아의 캘리-바하스타일 요리는 2015년 이 레스토랑이 문을 열기 전부터 이미 유명했습니다. 티후아나 태생의 플라센시아는 타코, 신선한 해산물, 푸짐한 그릴드 미트 등 국경을 가로지르는 요리를 선보입니다

플라센시아의 요리는 그의 개인사를 반영합니다. 멕시코 태생인 그는 식당에서 일하는 부모 밑에서 자랐습니다. 요리를 정식으로 배운 것은 서던 캘리포니아에서였고, 전 세계를 여행하다가 멕시코에 정착했죠. 그는 2011년 티후아나(Tijuana)의 도시 재생을 추구하며 과감하게 고급 레스토랑을 열어 주목받았습니다

플라센시아는 샌디에이고에 레스토랑을 열면서 멕시코의 농장 노동자들에게 경의를 표합니다. 브라세로 프로그램은 수백만 명의 멕시코 노동자들을 미국으로 이주시켰는데, 이 식당 인테리어에 바로 그 주제를 가져온 것이죠. 2층짜리 레스토랑의 중심에는 노동자가 사용하는 수공구로 만든 조각이 걸려 있고, 농기구 콜라주가 벽을 장식합니다. 소박한 나무와 가죽의 감촉도 곳곳에서 발견되죠.

브라세로의 메뉴는 단순한 요리를 플라센시아만의 방식으로 응용한 것들입니다. 일부 타코에는 양이나 염소, 돼지 통구이가 들어갑니다. 토르티야는 주문을 받은 후에 만들죠. 시저 샐러드는 플라센시아의 아버지가 일했던 티후아나의 시저스 식당 샐러드를 모태로 합니다. 그의 음식에서는 해산물이 매우 중요합니다. 크루도에는 이 지역에서 잡은 조개가 풍성하게 들어가죠. 36시간에 걸쳐 천천히 익힌 돼지고기와 숯불로 구운 문어 등과 균형을 이룹니다. 수제 칵테일로는 테킬라와 메스칼을 베이스로 한 것들이 있습니다. 

플라센시아의 레스토랑 2층에서는 시식 메뉴(옵션 와인 페어링 포함)를 제공합니다.

I like the beach community there. It’s very much like the ‘60s still...I go to San Diego to get back in touch with what I’m supposed to be doing sometimes.
Phil Garris (Grateful Dead cover album artist)
Spotlight: 샌디에이고 VCW_SD_D_T5_La Jolla_kayakers_lauridsen_140618_563-sized_0
La Jolla

라호야

라호야
다양한 매력으로 모두를 만족시키는 해변의 보물

행정구역상으로는 샌디에이고에 속해 있지만 라호야(La Jolla)는 샌디에이고와는 또 다른 분위기입니다. 세련된 호텔과 상점, 카페가 모두 걸어 다닐 만한 거리에 있는 라호야에서 이곳만의 활기를 느끼며 시간을 보내다 보면 며칠이 훌쩍 가버리죠. 남부 캘리포니아에서 할 수 있는 모든 경험을 한 곳에서 할 수 있는 도시라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처음 샌디에이고를 방문한다면, 라호야는 샌디에이고 카운티의 해안에서 가장 먼저 들러야 할 곳입니다. 다운타운에서 20분만 북쪽으로 가면 라호야 쇼어(La Jolla Shores)의 백사장이 펼쳐지는데, 서핑과 스노클링, 모닥불도 즐길 수 있고 아이들이 마을껏 뛰어놀 수 있는 안전한 놀이터도 있습니다. 라호야 카약(La Jolla Kayak)같은 업체에서 예약하면 패들보드나 스노클링을 즐기며 화려한 색을 뽐내는 가리발디(자리돔의 일종)나 레오파드 상어(물지 않으니 걱정 마세요)를 볼 수 있습니다. 발을 물에 담그지 않고 더 많은 해양 동물들을 보고 싶다면 스크립스 해양연구소(Scripps Institution of Oceanography)와 연계하여 운영되는 버치 아쿠아리움(Birch Aquarium)에 가면 됩니다. 어린이 수영장(The Children’s Pool)이라는 별명으로 불리는 해수욕장의 방파제에서도 물개들이 쉬거나 새끼를 돌보거나 서로를 부르며 짖는 모습을 구경할 수 있죠.

물개들은 더 코브(The Cove)와 버드 록(Bird Rock) 구역에 서식합니다. 라호야 중심 가까이에 있죠. 상점과 식당, 숙박시설이 많은데, 그 어디를 가더라도 바다가 잘 보입니다. 가장 유명한 숙박시설로는 ‘핑크 레이디’라는 별명으로도 불리는 라 발렌시아 호텔(La Valencia Hotel)을 꼽을 수 있습니다. 2차 세계대전 때에는 출항을 앞둔 군인들이, 이후에는 그레고리 펙 같은 할리우드의 대배우들도 묵었던 곳으로, 지중해풍의 건물이 인상적입니다. 쇼핑하려면 지라드 애비뉴(Girard Avenue)나 프로스펙트 스트리트(Prospect Street)의 고급 부티크가 좋습니다. 배가 고파지면 조지 앳 더 코브(George’s at the Cove)에서 정찬을 즐기거나 산지에서 직송되는 신선한 식재료로 유명한 위스크앤래들(WhisknLadle), 색다른 타코를 먹을 수 있는 푸에스토(Puesto), 또는 해산물이 다양한 나인텐(Nine-Ten)으로 가세요.

샌디에이고 현대미술관(Museum of Contemporary Art San Diego)의 라호야 분관, 미국에서 가장 오래된 가족 소유 서점 워릭(Warwick’s), 테오도르 가이젤(Theodore Geisel; 닥터 수스라는 이름으로 불리기도 하는 화가로 오랫동안 라호야에 살았다)의 독창적인 작품을 볼 수 있는 레전드 갤러리(Legends Gallery) 등 문화적인 명소들도 놓치지 마세요. (여기서 잠깐! 닥터 수스의 그림에 영향을 준 라호야의 식물들을 눈 여겨 보면 작품들을 더 재미있게 즐길 수 있습니다.) 

꼭 가보아야 할 곳은 코브 너머에도 있습니다. 라호야 쇼어에 있는 마린 룸(The Marine Room)에 가면 대형 창문 밖으로 높은 파도를 생생하게 느끼면서 식사를 할 수 있죠. 북쪽으로 이동하면 호화로운 롯지 앳 토리 파인즈(Lodge at Torrey Pines) 옆에 있는 토리 파인즈 골프 코스(Torrey Pines Golf Course, 2021년에 또다시 U.S오픈을 개최할 예정입니다)에서 골프를 칠 수도 있고, 라호야 플레이하우스(La Jolla Playhouse)에서 장차 브로드웨이에 진출할 작품을 미리 볼 수도 있습니다. 이 극장은 1947년에 문을 열었는데, 창립자 중 한명이 그레고리 펙이며, 뮤지컬 <저지 보이스(Jersey Boys)>와 2017년에 브로드웨이에 진출한 뮤지컬 <컴 프롬 어웨이(Come From Away)>가 탄생한 곳이기도 합니다. 캘리포니아에서도 이곳에서만 볼 수 있는 희귀한 소나무 그늘을 걸으며 멋진 바다를 조망할 수 있는 토리 파인즈 주립 자연 보호지구(Torrey Pines State Nature Reserve)의 하이킹 코스에도 꼭 가보시기 바랍니다. 

Spotlight: 샌디에이고 VCW_D_SDcity_waterfrontdining
Dave Lauridsen

샌디에이고: 워터프론트 다이닝

Spotlight: 샌디에이고 vca_maps_sandiego
샌디에이고: 워터프론트 다이닝
아름다운 낙조와 신선한 해산물, 그 환상의 조화

태평양과 샌디에이고 베이가 지척인 샌디에이고는 워터프론트 다이닝의 천국입니다.

라호야(La Jolla)에 있는 브록튼 빌라(Brockton Villa)의 브런치로 시작해 보세요. 크랩 이파네마 베네딕트 달걀요리가 결코 실망시키지 않을 겁니다. 캐주얼한 점심을 원하신다면 앤소니스 피시 그로토(Anthony’s Fish Grotto)에서 진하고 크리미한 클램차우더와 바삭한 피시 앤 칩스를 추천합니다. 엠바카데로(Embarcadero) 다운타운에는 바다를 보며 그날 잡은 신선한 해물을 맛볼 수 있는 샐리스 시푸드 온 더 워터(Sally’s Seafood on the Water)와 더 피시 마켓(The Fish Market)이 있습니다. 샌디에이고 베이 건너편에서는 하버 아일랜드(Harbor Island)와 톰 햄스 라이트하우스(Tom Ham’s Lighthouse)를 가보세요. 근처에 있는 아일랜드 프라임(Island Prime)은 천장에서 바닥까지 이르는 창문과 물가 패티오 덕분에 뛰어난 전망을 즐길 수 있습니다. 조금 다른 분위기를 원한다면 쉘터 아일랜드(Shelter Island)있는 험프리스 레스토랑(Humphrey’s Restaurant)을 추천합니다. 야외 원형극장에서는 고품격 라이브 음악이 펼쳐집니다. 평화로운 코로나도의 로우스 코로나도 베이 리조트(Loews Coronado Bay Resort) 미스트랄(Mistral)에서 느긋한 시간을 보내는 것도 좋습니다.

Spotlight: 샌디에이고 VCW_D_SDcity_T2_Coronado_sized
Dave Lauridsen

코로나도

Spotlight: 샌디에이고 vca_maps_sandiego
코로나도
호텔 델 코로나도와 작은 마을 특유의 정취

코로나도(Coronado)는 샌디에이고에서 엎어지면 코 닿을 거리에 있는 작은 섬으로 코로나도 비치(Coronado Beach) 같은 완벽한 해변들에 둘러싸인 프라이빗 거주지 같은 곳입니다. 부드러운 모래 외에 이 섬의 명물은 1888년 지어진 호텔 델 코로나도(Hotel Del Coronado)인데 꼭대기엔 성채를 연상시키는 벽돌색 터릿(작은 탑)이 있습니다. 직접 로비와 경내를 둘러보거나 코로나도 역사 협회(Coronado Historical Association)에서 제공하는 가이드 딸린 투어를 이용해도 됩니다. 마릴린 먼로가 출연한 영화 ‘뜨거운 것이 좋아’를 비롯해 수많은 영화를 촬영한 곳이기도 합니다.호텔 델 코로나도에서는 화려한 일요일 브런치도 제공하며, 밥콕 앤드 스토리(Babcock & Story) 바는 태평양을 바라보며 수제 맥주를 한 잔 하기에 좋습니다. 호텔 델 코로나도에서 멀지 않은 반도에 위치한 로우스 코로나도 베이 리조트(Loews Coronado Bay Resort)에서는 애견 동반 투숙이 가능하며 다양한 수상 레포츠 체험 또한 가능합니다. 

코로나도 브리지로 접근할 수 있는 코로나도 섬은 자전거로도 쉽게 탐사할 수 있습니다. 홀랜드 자전거점(Holland’s Bicycles)에서 자전거를 빌려 우아한 해안가 맨션과 잘 가꿔진 정원들을 따라 패달을 밟아보거나 상점과 레스토랑, 갤러리, 극장이 늘어선 오렌지 애비뉴(Orange Avenue)를 방문해 보세요. 페리 랜딩(Ferry Landing)에도 가게와 갤러리들이 있으며 칸델라스 온 더 베이(Candelas on the Bay), 피오히스(Peohe’s) 같은 레스토랑에서는 샌디에이고 베이 건너편 샌디에이고 다운타운 스카이라인까지 탁 트인 전망을 감상할 수 있습니다.

여행 팁: 샌디에이고-코로나도 브리지 사이 구간은 특히 여름 주말이면 교통체증이 발생하곤 합니다. 페리 랜딩에서 씨포트 빌리지(Seaport Village)까지 플래그십 크루즈(Flagship Cruises)에서 운항하는 여객선 혹은 수상택시를 이용해 보세요.

Spotlight: 샌디에이고 CabrilloNationalMonument_1280x642
Cabrillo National Monument

카브리요 국립공원

Spotlight: 샌디에이고 vca_maps_sandiego
카브리요 국립공원
샌디에이고 스페인 문화의 뿌리에 대해 알아보기

1542년 포루투갈의 탐험가인 후안 로드리게스 카브리요가 유럽인으로서는 처음으로 캘리포니아에 상륙했습니다. 단편영화와 공원 관리원에게서 카브리요에 관한 흥미로운 이야기를 들을 수 있으며, 올드 포인트 로마 등대(Old Point Loma Lighthouse )는 1800년대 당시와 비슷하게 복원됐습니다. 

하지만 역사적인 장소인 카브리요 모뉴먼트가 샌디에이고와 태평양을 조망하기에 더없이 좋은 장소라는 사실은 모르는 사람이 많습니다. 더욱 탁 트인 전망을 경험하려면 267헥타르(660에이커)의 해안 서식지를 따라 나 있는 하이킹 트레일을 추천합니다. 약 4km(2.5마일)에 이르는 베이사이드 트레일(Bayside Trail)은 샌디에이고 베이를 바라보고 있으며,쉬운 코스인 코스탈 타이드풀 트레일(Coastal Tidepool Trail)은 여행객을 캘리포니아 최고의 조수웅덩이로 안내합니다.제2차 세계대전 당시 일본 해군의 침입을 막기 위해 샌디에이고 시정부가 설치한 해안방어시스템도 살펴보세요. 12월 중순에서 3월 말까지는 이곳 절벽이 태평양 회색고래를 관찰하기에 최적의 장소입니다. 쌍안경을 깜박했다면 여행안내소에 몇 대가 구비돼 있습니다.

Spotlight: 샌디에이고 SanDiego_RegionOpener_1280x642 copy

Trip 8-10 days 10 stops

최고의 남부 캘리포니아

캘리포니아 해변이 선사하는 스릴 넘치는 경험
Spotlight: 샌디에이고 LA-GriffithObs-1280x624_0

이번 여정의 출발점 캘리포니아 제 1의 도시, 로스앤젤레스에는 할 일도 볼 거리도 넘쳐납니다. 이 복잡한 로스앤젤레스를 제대로 즐기시려는 분은 어떻게 돌아볼지 미리 준비하시면 큰 도움이 될 것입니다. 제일 먼저, 해변 도시 산타 모니카(Santa Monica)를 둘러 보세요. 이곳에는 넓고 한적한 해변과 카니발 놀이기구와 레스토랑이 가득한 유명한 부두 거리가 있습니다. 서드 스트리트 프롬나드(Third Street Promenade)와 산타 모니카 플레이스(Santa Monica Place) 쇼핑 센터에서는 화려한 쇼핑을...

Spotlight: 샌디에이고 KingsCanyonNationalPark_TomHilton_1280x642

거대한 세쿼이어와 하늘을 찌를 듯한 산세, 깊고 깊은 협곡, 물이 콸콸 흘러가는 강으로 유명한 이 두 협곡은 서로 인접해 있으며 볼거리로 넘쳐나는 곳입니다. 요세미티(Yosemite) 만큼 유명하지는 않지만 요세미티 북쪽으로 120km(75마일)이 떨어져 있을 뿐입니다. 미국 본토 최고봉인 해발 4,417미터(14,494피트)의 휘트니(Mount Whitney)산과 북미 최고 수준의 깊이를 자랑하는 킹스 리버 캐니언(Kings River Canyon)이 이곳에 있습니다. 이들 국립 공원은 인근에 있는 자이언트 세쿼이어 국립...

Spotlight: 샌디에이고 VCW_D_SDcity_Midway_sized
Dave Lauridsen

USS 미드웨이 & 워터프론트

Spotlight: 샌디에이고 vca_maps_sandiego
USS 미드웨이 & 워터프론트
항공모함 박물관에서 생생한 해양 역사를 경험하기

아이들은 대부분 배를 좋아합니다. 따라서 엄청나게 큰 배를 봤을 때 이들이 얼마나 흥분할지는 상상하기 어렵지 않습니다. USS 미드웨이 박물관(U.S.S. Midway Museum)이 바로 그것이지요. 미 해군의 디젤 항공모함 USS 미드웨이는 1945년 취역해 47년간 운용됐으며 지금은 박물관으로 사용되고 있습니다. 갑판은 제2차 세계대전부터 걸프전까지의 해군 군용기들로 가득한데보기만 하는 게 아니라 타고 올라가 탐험할 수도 있습니다.군용기 조종사들 간의 실제 대화 녹취록도 전시돼 있으며 모의비행 장치에 타 볼 수도 있습니다.

샌디에이고 해양박물관(Maritime Museum of San Diego)에는 역사적 의의를 지닌 배들을 전시돼 있습니다.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범선 ‘스타 오브 인디언(Star of India),’ 대영제국 서프라이즈 호(HMS Surprise) 등입니다. 특히 멋진 건 이런 배들이 실제로 관람객을 태우고 항해와 고래 관찰을 위해 출항하기도 한다는 것입니다. 샌디에이고 베이에서 출발하는 75분짜리 투어에는 베트남전 당시 쾌속선이 사용됩니다.

Spotlight: 샌디에이고 vcw_d_sdcity_midway_sized
대중에게 사랑 받는 해양 박물관 USS 미드웨이(USS Midway)는 20세기 당시 미국 내 가장 오래 된 항공 모함이였습니다.
Spotlight: 샌디에이고 VCW_D_SDcity_GettingAround_sized
Dave Lauridsen

샌디에이고 둘러보기

Spotlight: 샌디에이고 vca_maps_sandiego
샌디에이고 둘러보기
차 없이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교통편

여름철(메모리얼 데이~노동절)에는 몇 달러면 종일 빅 베이 셔틀(Big Bay Shuttle)을 이용할 수 있습니다. 하버 아일랜드에서 사우스 엠바르카데로까지 8정거장에 정차하는데 원하는 데서 타고 내리면 됩니다. 다운타운과 개스램프 쿼터에서는 3륜 택시와 마차를 탈 수 있습니다. 다운타운에서는 샌디에이고의 상징적인 빨간 트롤리도 보게 되는데 이 트롤리는 도심의 주요 지점을 오갈 뿐 아니라 올드 타운, 미션 밸리 같은 곳도 운행합니다. 수상 교통도 편리하긴 마찬가지입니다. 다운타운 브로드웨이 피어(Broadway Pier)에서 플래그십 크루즈(Flagship Cruises)의 여객선을 타면 코로나도 섬까지 15분이면 갑니다. 재미를 좀 더 만끽하고 싶다면 고카 투어-샌디에이고(GoCar Tours-San Diego)가 제공하는 바퀴 3개 달린 2인용 미니카에 탑승해 볼 것을 추천합니다. GPS 장치를 사용한 투어가이드 덕분에 샌디에이고와 주변지역을 자유롭게 돌아볼 수 있습니다. 그리고 솔직히 샌디에이고의 많은 지역은 걸어서도 쉽게 탐방할 수 있으며, 개스램프 쿼터에만도 100개가 넘는 레스토랑,바,나이트클럽이 있어 다른 데 가고 싶은 생각이 들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Spotlight: 샌디에이고 StarofIndia_1280x642
The world's oldest, still working ship, the Star of India was built in 1863 and has her home port in San Diego. She has completed 21 circumnavigations.